부산작가회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Sitemap | Contact us
ID:
PW: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고 글을 올리는 열린 공간입니다.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욕설, 비방, 광고의 글은 올리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허망
부산작가회의  (Homepage) 2018-04-10 14:57:01, 조회 : 236, 추천 : 46

고성 박성웅 시인님이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오늘(10일) 오전 화장하고 야산에 뿌렸답니다.
박 선생님 여동생에 따르면
갑자기 돌아가셨고
부담 드리지 않으려 아무에게도 연락하지 않았답니다.
옆 동네 사는 저도 몰랐습니다.

없이 왔다가 없이 가는 게 인생이라지만
참 허망합니다.
생활은 고달팠지만 오로지 시만 보고 사신 분이었습니다.
모든 가치의 중심이 시였습니다.
시인의 한 사람으로서 더욱 허망합니다.

우리 당대에 이런 시인이 있었다는 걸
잠시나마 기억해 주십사 하는 심정으로
부산작가회의와 부산시협 게시판에
박 선생님 영면 소식을 올립니다.

아는 사람이 학교 동창 빼면 열에 아홉은 시인이었던 분.
삼가 박성웅 시인님 명복을 빕니다.

동길산 재배


  추천하기   목록보기

 허망  부산작가회의  2018-04-10
14:57:01
     [re] 허망  부산작가회의  2018-04-10
15:03:4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1996-2018 . All rights reserved.
Tel. 051-806-8562 Fax.051-807-0492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
후원계좌 : 국민 104302-04-239425 (예금주 서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