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작가회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Sitemap | Contact us
ID:
PW:

문학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문서들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공간은 회원님들께서만 글을 올리실 수 있으니 불편하시더라도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욕설, 비방, 광고의 글은 올리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김미령 시인, <파도의 새로운 양상> 새시집 출간(2017/2/17)
부산작가회의  (Homepage) 2017-03-07 12:35:11, 조회 : 130, 추천 : 11
- Download #1 : 김미령 시집.jpg (5.44 KB), Download : 0


- Download #2 : 김미령 시인.jpg (28.08 KB), Download : 0



김미령, 시집 <파도의 새로운 양상>(민음사, 2017)

저자

1975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200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책소개

민음의 시 231권. 김미령 시집. 오랜 준비 끝에 시집으로 묶인 김미령의 시편들은 긴 시간 응축되어 온 하나의 세계이자 시간의 풍화에 마모되지 않은 예리한 사태이다.
그의 시는 일상을 뒤트는 정도가 아닌, 그야말로 찢는 수준의 블랙코미디를 보여 준다. 그가 찢는 일상은 부조리하고 천박하며 우스꽝스럽고 심지어 혐오스럽기도 한 삶의 저층부이다. 불쑥 웃음이 찾아들지만 그 웃음이 바깥으로 터지지 못하는 사태를 초래한다.
그는 이 간극을 비트는 블랙코미디를 통해 자학으로까지 나아간다. 우리는 우리가 우리의 치졸함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음을, 김미령이 선사하는 우스꽝스러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의 시적 파도에는 내적인 파토스가 기거한다. 억압과 관습에 저항하는 자아가 돌올하고, 그것의 성별은 여성에 가깝다. 앞서 그가 찢은 일상에서 보인 여러 상처와 고통은 여성의 지난한 고투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시의 화자는 자주 “무용”을 하듯 아크로바틱한 몸짓으로 머뭇거린다. 노란색으로 표명되는 여성의 윤리는 언젠가 무너질 정확한 자세처럼 혹은 “일조량을 극복하라던 자세로 잇몸만 남은 꽃들”처럼 비록 실패할지언정 그 윤리를 포기하지 않는다. 스스로 일상을 찢고 나온 화자는, 새로운 파도의 양상 위에서 가까스로 하나의 자세를 취한다. 그것은 어리석은 일이며, 어리석은 만큼의 용기가 필요한 일이고 그리하여 가장 근사한 일이기도 하다.

목차

1부
캉캉 13
섬유 15
건너가는 목소리 16
양말이 듣는 것 18
그곳으로부터 20
스푼 레이스 22
중첩 24
시위자 26
우스꽝스러운 뒷모습 28
친밀감 30
레깅스 32
웨이브 34
앞니에 묻은 립스틱처럼 36
테트리스가 끝난 벽 38
부조리극 40
공이 흐르는 방향 42
범위 44
벽의 저쪽 46
근교 48

2부
오메가들이 운집한 이상한 거리의 겨울 51
기린 무늬 속으로 52
무대 54
회전체 56
무용 58
근접한 빗방울 61
밀리터리 룩 62
손이 떠 있는 높이 64
환기 66
점프 68
흉내 내기 70
9를 극복하고 72
영양 좋은 양질의 양송이 74
간격 놀이 76
우리의 교양이 시작되려 할 때 78
다가오는 사람 80
엄습 82
봅슬레이를 타요 84
프랙탈 86
박수의 진화 88

3부
젤리국자와 돌스프 91
식물 일기 92
통굽의 억양 94
계란 까기 96
과도기 98
파도의 새로운 양상 100
서 있는 사람 102
용어들 104
곤경의 빛 106
선영이가 가르쳐 준 스파게티 108
전면적으로 110
착지자세 112
애완 망치와 외로운 병따개의 밤 114
전이 116
입장권 118
측량사 120
드라이플라워 122
노랑의 윤리 124

작품 해설 - 조재룡 127
산출된 파도, 내파되는 일상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신간 자료실 안내입니다.    부산작가회의 2008/08/16 550 4728
280  김요아킴 시인, <그녀의 시모노세키항&g...   부산작가회의 2017/04/25 3 49
279  하상일 평론가, <문학으로 세상을 읽다&...   부산작가회의 2017/03/07 6 117
 김미령 시인, <파도의 새로운 양상> ...   부산작가회의 2017/03/07 11 130
277  이정임 소설가, <손잡고 허밍> 새소...   부산작가회의 2017/03/07 8 125
276  강동수 소설가, 장편소설 <검은 땅에 빛...   부산작가회의 2017/03/07 7 134
275  김필남 평론가, <삼켜져야 할 말들> ...   부산작가회의 2017/01/17 10 159
274  손남훈 평론가, <루덴스의 언어들> ...   부산작가회의 2017/01/17 13 167
273  손진옥 시인, <아주 먼 내일> 새시...   부산작가회의 2017/01/17 15 181
272  서화성 시인, <언제나 타인처럼> 새...   부산작가회의 2017/01/17 9 17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1996-2017 . All rights reserved.
Tel. 051-806-8562 Fax.051-807-0492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
후원계좌 : 국민 104302-04-239425 (예금주 서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