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작가회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Sitemap | Contact us
ID:
PW:

문학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문서들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공간은 회원님들께서만 글을 올리실 수 있으니 불편하시더라도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욕설, 비방, 광고의 글은 올리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윤홍조 시인, <첫나들이> 새시집 출간(천년의시작, 2017)
부산작가회의  (Homepage) 2017-08-10 11:49:57, 조회 : 150, 추천 : 32
- Download #1 : 첫나들이.jpg (22.28 KB), Download : 0


- Download #2 : 윤홍조.jpg (25.3 KB), Download : 0



윤홍조, <첫나들이>, 천년의시작, 2017

저자

경남 합천 출생. <문맥> <시와 숲> 동인으로 시작 활동. 1996년 월간 『현대시학』 신인 발굴 ‘시를 찾아서’에 「겨울산」 외 4편으로 등단. 계간 『시와 사상』 편집장, 편집기획위원 역임. 부산여성문학인회 사무국장 역임. 부산음악협회 창작 가곡, 음반집 작시 「가을 억새밭」 「첫눈」 수록. 『올해의 좋은 시』(삶과 꿈) 다수 수록. 2014년 부산시단 작품상. 한국시인협회, 부산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부산지회 회원.


책소개

시작시인선 236권. 윤홍조 시집. “나만의 길”을 걸어가면서 남긴 족적이라고 볼 수 있다. 저자는 처음 시를 쓰기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줄곧 진리를 갈구해왔다. 그 방법은 다름 아닌 자신을 발견하기 위한 시 쓰기였다. 결국 그에게 “나만의 길”이란 “진리의 길”인 셈이다.
저자는 절망적인 상황에 좌절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상처를 직시하고, 삶을 겸손한 자세로 대하면서 자기반성을 멈추지 않는다. 그가 자신의 내면에 돌을 던지고 그 파장을 지켜보는 일은 우리로 하여금 삶의 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해준다.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빈 들 13
동박새떼나무 14
밤길 15
상처 16
어느 날 밤   1 8
겨울산  19
겨울산 2 20
겨울산 3 21
오늘의 식사법 22
마음의 물을 먹다 24
나는 바보 25
사랑은 독이다 26
겨울 소쇄원 28
빈터 29
바탕색을 꿈꾸며 30

제2부
기억의 꽃 33
꽃나이 34
숲이 있는 자리 36
슬픔 한 줌  38
통화   40
이름표 42
집으로 가는 길 44
폭신한 물  46
충복   48
바람에게 놀란 날   50
공터 52
불혹에 입 맞추다  54
엄마손   56
솜사탕 맛 58
피서법 59
실종 60
주검의 수족 62

제3부
우포 65
폭풍전야 66
한낮 67
오월장미 68
소란한 봄 69
주암호 70
매화친구   71
애타는 봄   72
길고양이 74
흔적 75
꽃길 76
눈 77
시詩 78

제4부
핸드폰 83
금정산을 보며 84
첫나들이 86
가을밤 손님 88
품 90
그해 가을 92
일엽차를 마시고 94
선산에서 95
그릇 하나 96
반려 98
삼보일배三步一拜 100
행복이란 동선 102
이 길을 간다 104
제망매가   106
분수엄마꽃 107
스케일링 108
철새 109

해설
이성혁 역설의 존재론과 물듦의 상상력 110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신간 자료실 안내입니다.    부산작가회의 2008/08/16 677 5043
295  김민혜 소설가, <명랑한 외출> 새 소...   부산작가회의 2017/11/22 6 24
294  정태규 소설가, <당신은 모를 것이다>...   부산작가회의 2017/11/03 2 51
293  신진 시인, 산문집<촌놈 되기>출간(9...   부산작가회의 2017/10/20 7 63
292  김명옥 시인, 새시집<프라이팬 길들이기...   부산작가회의 2017/10/20 9 74
291  김가경 소설가, <몰리모를 부는 화요일&...   부산작가회의 2017/09/14 10 87
290  유병근 시인, 새시집<꽃도 물빛을 낯가...   부산작가회의 2017/08/31 15 99
 윤홍조 시인, <첫나들이> 새시집 ...   부산작가회의 2017/08/10 32 150
288  조갑상 소설가, <병산읍지 편찬약사>...   부산작가회의 2017/07/19 49 175
287  김길녀 시인, <시인이 만난 인도네시아&...   부산작가회의 2017/07/12 31 17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1996-2017 . All rights reserved.
Tel. 051-806-8562 Fax.051-807-0492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
후원계좌 : 국민 104302-04-239425 (예금주 서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