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작가회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Sitemap | Contact us
ID:
PW:

문학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문서들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공간은 회원님들께서만 글을 올리실 수 있으니 불편하시더라도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욕설, 비방, 광고의 글은 올리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정형남 소설가, <노루똥>새소설집 출간(11/30)
부산작가회의  (Homepage) 2017-12-28 13:35:13, 조회 : 29, 추천 : 2
- Download #1 : 정형남 책.jpg (14.92 KB), Download : 0


- Download #2 : 정형남.jpg (28.3 KB), Download : 0



정형남, <노루똥>, 해피북미디어, 2017.11.30

저자

조약도에서 태어났고 『현대문학』 추천으로 문단에 나왔다. 『남도(6부작)』로 제1회 채만식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창작집 『수평인간』 『장군과 소리꾼』 『진경산수』, 중편집 『반쪽 거울과 족집게』 『백 갈래 강물이 바다를 이룬다』, 장편소설 『숨겨진 햇살』 『높은 곳 낮은 사람들』 『만남, 그 열정의 빛깔』 『여인의 새벽(5권)』 『토굴』 『해인을 찾아서』 『천년의 찻씨 한 알』 『삼겹살』(2012년 우수교양도서) 『감꽃 떨어질 때』(2014년 세종도서)를 세상에 내놓았다.


책소개

<감꽃 떨어질 때>, <진경산수> 등을 발표하며 긴 세월을 옹이에 새긴 고목의 여유로움을 보여준 작가 정형남 소설집. 전작에서 일관되게 보여준 산천의 사계와 고향의 정경, 그리고 그 속의 사람들이 그려내는 지난 세월의 풍경들은 본작에서도 이어진다. 다 풀어낸 것 같은 고향의 이야기 보따리는 바닥을 드러내지 않고 끊임없이 샘솟아 독자들의 마음을 추억으로 적신다.

여덟 편의 단편소설로 구성된 <노루똥>은 도시 생활을 정리하고 시골에서의 생활을 시작한 작가의 모습을 십분 담고 있다. 작품의 인물들 또한 복잡한 일상 속에서 잊고 있던 고향으로 성큼 다가서고, 고향은 단순한 공간을 넘어 하나의 추억으로 남는다. 이제는 오랜 이야깃거리가 된 한 많던 시절의 이야기는 오랜 향수와 만나고 인물들은 삶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목차

반추동물의 역사
망각에서 깨어난 아침
파도 위의 사막
노루똥
마녀목(馬女木)
노을에 잠긴 섬
누룩
고향집

작가의 말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신간 자료실 안내입니다.    부산작가회의 2008/08/16 701 5116
 정형남 소설가, <노루똥>새소설집 ...   부산작가회의 2017/12/28 2 29
298  허택 소설가, <대사증후군>새소설집 ...   부산작가회의 2017/12/28 1 28
297  이상개 시인, <단풍드는 나이>새시집...   부산작가회의 2017/12/28 1 29
296  김선희 시인, <가문비나무 숲속으로 걸...   부산작가회의 2017/12/28 1 18
295  김민혜 소설가, <명랑한 외출> 새 소...   부산작가회의 2017/11/22 14 70
294  정태규 소설가, <당신은 모를 것이다>...   부산작가회의 2017/11/03 5 91
293  신진 시인, 산문집<촌놈 되기>출간(9...   부산작가회의 2017/10/20 15 112
292  김명옥 시인, 새시집<프라이팬 길들이기...   부산작가회의 2017/10/20 12 131
291  김가경 소설가, <몰리모를 부는 화요일&...   부산작가회의 2017/09/14 12 13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1996-2018 . All rights reserved.
Tel. 051-806-8562 Fax.051-807-0492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
후원계좌 : 국민 104302-04-239425 (예금주 서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