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작가회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 Sitemap | Contact us
ID:
PW:

문학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문서들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공간은 회원님들께서만 글을 올리실 수 있으니 불편하시더라도 회원가입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욕설, 비방, 광고의 글은 올리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정성환 회원님의 시집 '당신이라는 이름의 꽃말'
부산작가회의  (Homepage) 2018-06-10 12:25:17, 조회 : 225, 추천 : 54
- Download #1 : 문전-정성환시집_입체[1].jpg (561.34 KB), Download : 0



정성환 회원님의 시집이 새로 나왔습니다.
회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축하 부탁드립니다.

∎ 책 소개
  부산에서 태어나 2017년 《시문학》을 통해 등단하며 작품 활동을 펼쳐온 정성환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이 시집은 외롭고 고독했던 삶의 톱니바퀴가 따뜻한 세계를 향해 남은 시간을 굴리려고 할 때 태어난 것 같다. 사소한 ‘나’와 ‘당신’이라는 존재가, 사실은 누군가의 전부이자, 삶에 있어 제 몫을 해야 하는 커다란 존재였음을 알아차리는 현장이기도 하다. 그것은 이토록 빠르고 신속한 현대 사회 속에서 귀중한 발견이고, 그 발견이 비춘 시인의 발자취는 적막하였기에 시마다 더 긴 여운이 맴돌기도 한다.
  
사랑하는 일이 하루 세끼 먹는 일과 다를 바 없다고 말하는 시인의 삶은 이미 오랫동안 지속해온 생활의 양식이기도 하다. 누구나 가슴에 품고 있을 흔하디흔한 것을 새롭게 발명해내는 시인의 관찰력이 돋보이기도 하다. 한 시절 피고 지는 봄날의 꽃들처럼 금방 끝나는 것도 있지만 시인은 오래 불러주고 싶은 당신이라는 이름의 꽃말을 헤아린다. 살아서 불러줄 수 있는 말, 그렇게 이름이 더 오래 남겨진 이 시집은 따뜻한 꽃밭의 현장이다

  부산에서 태어나 2017년 《시문학》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2018년 부산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수혜했다.
〈잡어〉 동인. 현재 부산작가회의 회원.
  - [출처] 문학의전당 시인선 0280_정성환 시집 『당신이라는 이름의 꽃말』|작성자 문학의전당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신간 자료실 안내입니다.    부산작가회의 2008/08/16 852 5634
330  김대갑 소설집 <프러시안 블루>발간   부산작가회의 2018/12/01 2 7
329  안민 시집 [게헨나] 발간   부산작가회의 2018/10/04 27 94
328  박이훈 시집 [고요의 색으로] 출간   부산작가회의 2018/10/04 20 88
327  신선 시집 [나의 타클라마칸] 발간   부산작가회의 2018/10/04 12 69
326  김해경 시집 [먼나무가 있는 곡각지 정류장]...   부산작가회의 2018/10/04 16 75
325  김석주 시집 [뿌리 찾기]와 시조집 [망부석]...   부산작가회의 2018/10/04 19 73
324  권정일 시집 [어디에 화요일을 끼워 넣지] 발...   부산작가회의 2018/09/12 27 96
323  박향 장편소설 [파도가 무엇을 가져올지 누가...   부산작가회의 2018/09/12 18 93
322  구모룡의 인문에세이 [시인의 공책]   부산작가회의 2018/08/24 25 14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1996-2018 . All rights reserved.
Tel. 051-806-8562 Fax.051-807-0492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
후원계좌 : 국민 104302-04-239425 (예금주 서정원)